암 진단 확정시 비용을 보상해주는 보험인 암보험의 경우 주치의와 감정의의 암진단결과다 다르다면 보험사에서 보험금을 전액 지급하지 않는 경우가 일부 있어 문제가 되던 중입니다. 이런 경우 보험 계약자의 입장에서 자신의 암보험을 통해 필요한 비용을 지원받지 못해 자비로 치료비 등을 지급해야만 했으므로 비용적으로 보험계약자의 부담이 컸었습니다. 


그런데 이런 주치의와 감정의의 암이 진단 결과가 차이가 있어 보험 계약자가 피해를 보는 경우 소비자의 부담이 가중되는 것을 방지하도록 주치의가 암으로 판단했다면 해당 악성 종양이 작으며 감정의가 다르게 진단하더라도 암으로 판단해야만 한다는 암 보험금을 정상적으로 지급해야만 한다는 대법원의 판결이 내려졌습니다. 따라서 보험사가 암 보험금 지급 시 자문의나 감정의의 의견을 우선해 보험금 지급을 거절하던 관행적 악습관을 타파하는데 더욱 유용할 것으로 판단되며 암보험 소비자가 보험을 통해 필요한 의료비를 전액 지원받지 못하는 불상사 예방에 더욱 효과적일 것으로 전망됩니다.